[프랑스] 이런 생중계는 반드시 금지해야…

0

안타까운 소식 한 가지 전하겠습니다.

한 소녀가 철로에 몸을 던지는 장면을 트위터에 스스로 생중계 해 지구촌에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몸을 던지 이유와 과정이 우리를 더욱 안타깝게 만들고 있습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오후 4시 29분. 트위터 개인 생중계 서비스 ‘페리스코프에’는 19세 소녀가 철로로 뛰어드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고속전철(RER)은 곧바로 이 소녀의 목숨을 앗아갔고, 그녀는 죽기 전에 페리스코프를 통해 자신이 강간을 당했다며 가해 남성의 이름을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북쪽으로 40㎞가량 떨어진 에손주의 에브리에서 벌어진 일입니다.underground-1081975_1280

뉴욕타임스(NYT)가 전한 사건의 내용은 끔찍합니다.

오세안(19)이라는 이름의 소녀는 소파에 앉아서 고양이와 놀기를 좋아하고, 양로원에서 일하며 종종 담배를 피웠으며 왼쪽 팔에는 장미 모양의 문신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친구와 수다를 떨고 종종 남자친구도 사귀며 평범하게 살아가는 그런 소녀였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어느 날 중대한 결심을 하게 됩니다.

결심의 이유는 프랑스 검찰이 사건 현장에서 발견한 그녀의 핸드폰에 들어있습니다.ice-426425_1280

검찰은 핸드폰에서 그녀가 전 남자친구에게 보낸 메시지를 찾아냈습니다. 그녀는 메시지에 남자친구가 자신에게 한 악마와 같은 짓 때문에 삶을 마감한다고 적었습니다. 여기에는 폭력과 강간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검찰은 오세안의 친척 등을 조사해 그녀가 심리적으로 취약하고 전 남자친구와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NYT는 “오세안의 페리스코프를 보면 ‘자살을 할 것이냐’는 사람들의 질문에 ‘자살은 하지 않는다’고 (오세안이) 답했다”며 충동적인 자살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그의 페리스코프를 보던 수백 명의 사람들은 “우리가 (자살을) 기다리고 있다”, “재미있는데” 라는 등 오세안의 강간이나 자살 이야기를 가볍게 올렸습니다. 시청자들은 “어느 시점에 갑자기 스크린이 검게 변했고, 소음이 들려온 후 응급요원으로 보이는 이들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증언했습니다.train-178138_1280

포레스터 리서치의 토마스 허슨은 NYT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지금 실시간 독재의 시대에 살고 있다. 인터넷이라는 거인은 사람들이 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모니터 하지만, 행동까지 통제를 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페리스코프에는 지금 이 순간에도 1일 35만 시간 분량의 영상이 올라오고 있습니다.캡처

NO COMMENTS